<익산참여연대 논평>

 

시민들의 요구를 담아내는 의정개혁이 이루어지도록
지속적인 활동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도를 넘어선 익산시의회 의원들의 위법, 도덕적 일탈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는 재발방지 대책을 통한 익산시의회의 진정성 있는 해결의지였다. 이에 익산참여연대는 시민의 요구를 수렴하는 의정개혁에 나설 것을 다시한번 익산시의회에 주문했다. 그 선결과제로 도덕적 문제를 야기한 의원의 공개사과, 윤리특별위원회의 구성과 운영, 의정개혁을 위한 시민의견 수렴에 대한 입장을 8월29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밝혀줄 것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지난 8월29일 제197회 익산시의회 임시회 본회의가 열렸다. 최종오의원은 신상발언을 통해 도덕적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공개사과를 했고, 소병홍 익산시의회 의장은 의원들의 위법, 도덕적 문제 해결을 위해 올해 안에 조례 제·개정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전보다 진일보한 모습을 보인 익산시의회의 결정은 환영할 만한 일이다. 그러나 조례 제·개정을 위해 다양한 시민들의 의견수렴과 소통을 위한 활동에 대해 전혀 언급이 되지 않은 것은 심히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익산시의회는 그동안 의정개혁을 해나가겠다고 많은 약속을 했지만 이루어진 적이 전혀 없었다. 이번에도 의원들의 위법, 도덕적 문제 해결을 위해 올해 안에 조례 제·개정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익산시의회가 시민들의 우려를 지우고 약속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시민들의 의견수렴을 위한 소통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이를 통해 시민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 익산시의회의만의 의원행동강령을 만드는 것이다. 익산시의회는 이러한 실천만이 유일한 해법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시민의 대의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익산시의회의 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익산참여연대는 시민들의 요구가 제대로 반영되는 의정개혁이 이루어지도록 지속적인 활동을 시작할 것이다. 토론회, 시민여론조사 등을 통해 의원행동강령 및 자문위원회 구성, 윤리특별위원회의 상설화 등 의원들의 윤리·투명성에 대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요구를 담아내는 활동을 진행 할 것이다. 또한 시민들의 의견과 요구가 의정개혁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익산시의회에 요구하고 논의하는 활동을 꾸준히 진행 할 것이다. 익산참여연대는 시민들이 납득할 만한 의정개혁이 이루어질 때까지 지속적인 활동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2016년 9월7일

익산참여연대

 

익산참여연대 논평.hw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대표 장시근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모현동1가) | 전화 063-841-3025 | 팩스 063-841-9331 | 메일 ngoiksan@daum.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