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송동 초고층(40) 주상복합아파트 심의 결과

시민이 납득할 수 있어야 한다.

 

부송동 40층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이하 부송동 주상복합아파트) 건축 및 교통심의 결과에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임형택 시의원이 진행 한 온라인 설문조사에 844명의 많은 시민이 참여했고, 반대 62%, 찬성 38%의 결과가 나왔다. 이렇게 부송동 주상복합아파트 건축에 많은 시민이 관심을 갖는 것은 기본권인 교통문제와 초고층 건축물이 경관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기 때문일 것이다.

 

시민의 공공복리를 위한 의견수렴 과정이 필요하다.

익산시는 부송동 주상복합아파트 건축 심의에 시민의 공공복리에 대한 입장을 반영하기 위한 의견수렴과정 없이 전문가 심의만을 진행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 익산시는 지난해 왕지평야 집단축사 승인이 시민의 의견수렴 없이 법규검토만으로 허가결정을 내렸다가 이를 취소하는 공사 중지 명령을 내렸던 뼈아픈 교훈을 생각해야 한다.

 

무왕로(산업도로) 교통체증과 주차난은 시민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사안이다.

부송동의 건축예정부지는 익산시 도로의 동맥인 무왕로(산업도로)와 붙어있어 일상적인 교통체증과 주차난(익산시 주차범칙금 17억의 70%가 영등·부송·어양동에서 발생)으로 유명한 지점이다. 무왕로 교통체증이 가중되는 것은 부송동 주민만의 문제가 아니라 시민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

 

익산시의 도시계획과 경관에 맞는 층수와 높이에 대한 합리적인 가이드라인 필요하다.

익산시는 기존에 29(어양 e편한아파트)이 최고층이며 최고 높이였다. 부송동 주상복합아파트는 익산시 초입부분이며, 대표적 상업 지구에 40100m가 넘는 초고층 건물이 도시경관에 적합한지 검증이 필요하다. 이번 심의가 향후 익산시 고층건물의 기준점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심의 내용과 결과에 대한 투명한 공개로 졸속심사를 방지해야 한다.

전문가 심의인 건축, 교통, 경관심의 내용과 결과는 불필요한 오해와 합리적 논의를 위해서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한다. 또한 심의위원회는 심사 내용에 대해 브리핑을 통해서 시민과 구체적으로 소통할 것을 제안한다.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할 때 결정을 서두르기 보다는 시민의 의견수렴과 졸속심사의 우를 범하지 않도록 행정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201776

익산참여연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대표 장시근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모현동1가) | 전화 063-841-3025 | 팩스 063-841-9331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