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그리고 익산 
                                                                                               詩 김순옥

 

 

앞서거니
뒷서거니
남녀노소 누구나 모두
그렇게 걷는다
종각에서 광화문까지
영등동 외환은행 사거리에서 전자랜드 사거리까지

 

 

내가 걷는 게 아니라
우리가 걷는다
내가 소리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소리친다
온 힘을 다해서

 

 

빌딩숲에 부딛혀
메아리로 돌아와도
먼 하늘 가득 울려 퍼진다
귓불에 스치는 찬바람이
함께 걷는이의 어깨에 닿는다

 

 

유모차가 보인다
지팡이가 보인다
아이에서 노인까지
학생에서 농부까지
그리고
경찰관들까지도

 

 

별빛이 반짝인다
촛불인지 횃불인지
바람이 불어 촛불은 더 커졌다

 

 

 

글 김순옥 (익산참여연대 운영위원, 익산지역아동센터장)


- 이글은 익산참여연대 소식지 참여와자치 77호 여는시에 실린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회원마당'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 후원 감사드립니다.  (0) 2016.12.29
생일 축하드립니다.  (0) 2016.12.29
광화문, 그리고 익산  (0) 2016.12.27
그럴 때 있으시죠?  (0) 2016.12.27
장시근 대표 소개  (0) 2016.12.27
(농촌 이야기 17)다시 내년 농사를 준비합니다.  (0) 2016.12.22
Posted by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대표 장시근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모현동1가) | 전화 063-841-3025 | 팩스 063-841-9331 | 메일 ngoiksan@daum.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