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의 직무 정지와 징계를 촉구했습니다.


익산참여연대는 오늘(26일) 성명서를 통해 고용노동부 조사결과 직장 내 성희롱과 괴롭힘이 일부 인정된 대표이사에 대해 익산시의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이어 대표이사 임기가 3월 말로 마무리 된다고 해서 이 문제를 넘기려 한다면 더 큰 위기에 봉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사용자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공동대표 이학준 황치화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 (모현동1가)

전화 063-841-3025 | 메일 ngoiksan@daum.net